본문 바로가기

리뷰/모바일 & IT

애플 아이패드 프로 정품 가죽 슬리브 - 마성의 새들 브라운

애플 가로수길 스토어에서 박수와 환호를 받으며 아이패드 프로 10.5와 애플 펜슬을 구매한지 이틀만에 액세서리 쇼핑을 시작했습니다. 역시 장비병에는 약이 없나 봅니다.

가방에 휴대하게 되는 아이패드 특성상 다른 소지품과의 마찰로 흠집이 나기 쉬워 보호를 위한 케이스를 찾았는데, 기쁘게도 예전부터 눈독 들여온 애플 정품 가죽 슬리브를 선물로 받았습니다. 게다가 제 취향에 꼭 맞는 새들 브라운 컬러..!



애플은 아이폰용 실리콘/가죽 케이스를 통해 액세서리 시장에 뛰어든 데 이어 최근 아이패드와 맥북용 가죽 액세서리를 발매하며 고가 액세서리 시장을 잠식하고 있습니다. 써드파티 제품에 비해 월등히 높은 가격이지만 애플 제조 제품만이 보여줄 수 있는 완벽한 핏과 높은 완성도 때문에 많은 분들이 선택하고 있습니다. '어차피 갈거면 한 번에 가자'는 심리를 잘 파고들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아이패드 프로용 슬리브는 아이패드 프로와 함께 애플 펜슬 수납 공간을 마련해 활용도를 높였습니다. 커버 형태의 스마트 키보드도 함께 고려했지만 펜 활용 빈도가 높고 문서 작업은 주로 맥북으로 하는 제 특성을 고려할 때 슬리브가 더 좋겠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무엇보다, 요즘 부쩍 빠져든 새들 브라운 컬러의 가죽 액세서리의 매력에 두 손을 들었죠.



아이패드 프로 10.5 제품용 가죽 슬리브의 가격은 169000원입니다. 단순한 가죽 케이스임을 고려하면 매우 비싼 가격입니다만, 아이폰 X의 가죽 케이스 가격이 65000원이고, 쓰인 가죽의 면적을 비교해보면 또 이해가 가기도 합니다. -자꾸 이해를 해 주면 안되는데-


이보다 더 큰 아이패드 프로 12.9 제품용 가죽 슬리브의 가격은 3만원 더 높은 199000원입니다



패키지는 역시나 전형적인 애플 스타일을 따르고 있습니다. 전면에 실제 크기의 제품을 인쇄해 디자인과 색상을 확인할 수 있게 했습니다. 호환되는 제품명은 뒷쪽에 있으니 혹 10.5 / 12.9 모델용을 혼동하지 않도록 해야겠습니다.

더불어 가죽 제품의 특성상 가죽 컨디션에 편차가 있는데, 이는 아이폰용 가죽 케이스에서도 이야기가 됐던 부분입니다. 소위 '복불복'이라는 가죽 컨디션 문제 때문인지 최근 가죽 케이스 제품은 따로 밀봉을 하지 않고 위로 뽑아 열어 실제 제품 상태를 확인할 수 있게 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자연스러운 느낌을 좋아해서 크게 신경쓰지 않지만, 그래도 구매하기 전에 확인해보는 것이 좋겠죠.



패키지를 열면 나타나는 고운 자태. 아이폰용 가죽 케이스의 그 부드러운 새들 브라운 컬러가 더 크고 부드러운 곡선을 그리며 자리해 있습니다. 단단하게 형태가 잡혀있는 아이폰용 케이스와 달리 아이패드 프로용 슬리브는 부드러운 가죽 느낌 그대로를 잘 살렸습니다. 바느질과 기리메(모서리 마감)도 나무랄 데 없이 좋아 보이고요. 비싼 가격에도 정품 케이스를 고집하는 이유가 바로 이런 깔끔한 마감에 있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애플 펜슬 수납구에는 종이를 말아 만든 '가짜 펜슬'을 넣어 두었습니다.

 

-가죽 슬리브 전면-


-가죽 슬리브 후면-


군더더기 없는 봉투 형태로 제작됐습니다. 거기에 상단에 여유를 두고 애플 펜슬 수납 공간을 마련한 것이 차별화 포인트입니다. 아이폰 가죽 케이스와 동일한 가죽 소재는 매우 부드럽고 품질 역시 좋아 보입니다. 다만 아이폰 케이스가 그렇듯 사용하면서 빠르게 태닝이 진행되지 않을까 우려가 되기도 합니다. 후면에는 애플 로고가 음각으로 새겨져 있고, 애플 펜슬 수납 부분은 자연스럽게 늘어나는 형태가 아니라 미리 볼록하게 자리를 만들어 놓았습니다.



슬리브 케이스는 전반적으로 가죽의 품질과 바느질 등 마감이 만족스럽습니다. 가죽 제품을 좋아해서 다양한 업체/공방의 가죽 케이스와 슬리브 제품을 구매해 보았는데, 유명 공방에서 사용하는 고급 가죽 정도의 품질은 아니지만 그보다 저렴한 가격에 나무랄 데 없는 품질의 가죽을 사용했습니다. 169000원의 가격은 비싸지만 가죽 제품 자체로 평가하면 납득할 수 있는 수준입니다. 거기에 깔끔한 음각 로고 같은 오리지널리티(?)가 가치를 더해주고요.



가죽 컨디션은을 살펴보니 전체적으로 고르지만 하단에 주름이 지고 표면이 다소 거칠었습니다. 이 정도는 사용하면서 변형/변색될 수 있는 부분이라 크게 신경쓰지 않습니다만, 아이폰보다 면적이 더 넓은 가죽 케이스다 보니 아무래도 구매 전에 확인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애플 펜슬을 넣어 보면 정품 케이스만의 마감에 다시 한 번 감탄하게 됩니다. 애플 펜슬을 수납할 수 있는 아이패드 프로용 케이스는 많지만, 이만큼 아름답고 안전하게 휴대할 수 있는 제품은 많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펜슬 수납부 역시 가죽이 부드러워서 아이패드 프로를 넣고 뺄 때 충돌이나 마찰이 덜하도록 했습니다.



가죽 슬리브는 아이패드 프로 본체보다 여유있는 크기로 제작됐습니다. 때문에 스마트 키보드나 스마트 커버 등 다른 액세서리를 결합한 상태로도 사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크기가 넉넉해서 필기나 드로잉 작업을 할 때 아이패드 프로를 놓을 가죽 패드로도 제법 그 쓰임새가 괜찮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이 장점 때문에 슬리브를 선택했습니다.



애플의 가죽 케이스 제품들은 가격이 무척 비싼 편이지만, 실제 제품을 보고 사용하면 소재와 마감, 활용도 등 전반적인 면에서 나무랄 데 없는 점수를 주게 됩니다. 이것이 17만원의 값을 하는지는 사용자에 따라 평이 갈리겠지만, 17만원의 가격이 아깝지 않은 사용자들도 많을 것입니다. 아이패드 프로용 케이스는 정말 많지만, 이만한 케이스는 또 흔치 않으니 가격은 빨리 잊고 좀 더 잘 사용할 방법을 궁리해봐야겠습니다.


깔맞춤(?) 해 놓은 아이폰 X과 아이패드 프로를 보니 내심 기분이 좋아지네요. 



티스토리 툴바